글을 쓰며 알게된 것들 > 일간달그락

본문 바로가기


일간달그락

일간달그락

글을 쓰며 알게된 것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-07-26 10:38 조회95회 댓글0건

본문

"자연스럽게 쓰는게 맞아. 그게 정답이야"
"수필을 쓰면서 나에게 다가가는 방법을 안 것 같아요. 처음에는 나 자신에게 해명하는 느낌으로 글을 썼는데 이제는 그 당시의 감정을 자세히 적게되고 깨달아가는게 있었더라고요."
글을 쓰는 것은 나를 바라보는 거울이 됩니다. 소용돌이 쳤던 감정들이 정리되고, 그 안에서 새로운 의미를 발견할 수 있게 됩니다. 또 이해할 수 없던 것을 이해하게 됩니다. 다양한 관점을 고민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.
눈맞춤작가단은 하반기 출판을 목표로 쓰고, 모으고, 고치는 작업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습니다. 이번 년도엔 어떤 멋진 책이 나올지, 또 우리는 얼마나 성장할지 설레이는 요즘입니다!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일간달그락 목록

게시물 검색

(사)들꽃청소년세상전북지부 / 대표: 정건희 / 사업자등록번호: 476-82-00028 / 주소 : 전북 군산시 월명로 475-1(월명동) 3층 청소년자치연구소
TEL : 063-465-8871 / FAX : 063-466-8871 / 이메일 : jbyar@daum.net / 업무시간: 화-토 10:00 ~ 19:00
Copyright (C) 2020 Youth autonomy worker's office. All rights reserved.